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부상 투혼' 끝에 은메달 딴 박상영…경기 전 되새긴 한 마디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20 10:19 수정 2018.08.20 2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부상 투혼 끝에 은메달 딴 박상영…경기 전 되새긴 한 마디
펜싱 국가대표 박상영이 갑작스러운 무릎 부상에도 값진 은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불과 2년 전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승전에서 "할 수 있다"고 주문을 외우며 극적인 역전승을 따낸 박상영. 이번에는 어떤 말로 스스로를 다독였을까요?

지난 19일 자카르타컨벤션센터 츤드라와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결승전 현장.

뜨거운 응원 속에 박상영은 카자흐스탄의 드미트리 알렉사닌 선수와 맞붙었습니다.
박상영(사진=연합뉴스)결승전에서 드미트리에게 1-4로 뒤지고 있던 상황, 갑작스런 오른쪽 무릎 통증이 박상영을 덮쳤습니다. 잠시 경기를 멈추고 3분여 동안 숨을 돌린 박상영은 한 점을 만회했습니다. 하지만 통증 때문에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드미트리에게 3-9까지 끌려갔고, 결국 5-9의 상황으로 3라운드를 맞았습니다.

박상영은 3라운드 종료 2분을 남겨두고 가슴 공격으로 연속 득점해 반격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는 왼쪽 무릎에도 고통이 더해지면서 12-13으로 역전에 실패했습니다.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을 노렸던 박상영이지만, 무릎 부상을 탓하지는 않았습니다. 박상영은 경기가 끝나고 인터뷰에서 "무릎은 경기 전부터 조짐이 좀 보이긴 했는데, 경기력에 지장을 준 건 아니었다"며 "상대의 기량이 좋아서 제가 경기를 어렵게 풀었다"고 말했습니다.
박상영(사진=연합뉴스)박상영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스포티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슬럼프를 극복하게 된 자신만의 '새로운 주문'을 밝혔습니다.

박상영은 매체에 "경기에 집중하지 못하는 이유가 심리적 부담과 (메달을) 꼭 따야한다는 강박에서 나오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세상 사람들은 내게 큰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습니다.

박상영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2년 동안 성적도 좋지 않았고,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에서는 64강전에서 패하는 등 부진을 겪었습니다.

깊은 슬럼프에 빠졌던 박상영은 심리상담과 이미지 트레이닝을 꾸준히 하면서 다시 날아오를 기회를 엿봤습니다.
박상영(사진=연합뉴스)비록 이번 남자 에페 결승전에서는 예상치 못한 통증 때문에 금메달을 양보해야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부상 투혼을 펼친 박상영에 응원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상영은 앞으로 남은 단체전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설 예정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