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정의당 "전북도의회 재량사업비 부활 시도 중단하라"

JTV 송창용 기자

작성 2018.08.14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당 소속 지방의원들이 전북도의회의 재량사업비 되살리기 획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7년부터 5년 동안 621억 원의 재량사업비가 도의원 지역구에 집행돼 감사원으로부터 지적을 받은 사실과 지난해 전·현직 의원 4명이 구속되고 21명이 기소된 일을 언급하며 재량사업비 부활 시도를 비난했습니다.

정의당 의원들은 최근 익산과 정읍 등 기초회의에서도 슬그머니 되살리고 있다며 재량사업비의 완전 폐지와 함께 절대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