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주 표선 해안서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08.13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3일) 오전 9시 39분쯤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토산리 해안 물웅덩이에 사람이 엎드린 채 떠 있는 것을 주변을 지나던 관광객이 발견, 서귀포해양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해경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서귀포시 성산읍에 사는 58살 배모 씨로,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 의식이 없었으며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받으며 서귀포시 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경은 배씨가 오늘 새벽 올레길을 걷기 위해 집을 나섰다는 가족들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