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국민연금 개편, 노후 소득보장 확대 원칙…국민 동의 필수"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8.13 15:41 수정 2018.08.13 15: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국민연금 개편, 노후 소득보장 확대 원칙…국민 동의 필수"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연금 개편에 대해 "노후소득 보장 확대라는 기본원칙 속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국민 동의와 사회적 합의 없는 정부의 일방적인 국민연금 개편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3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연금 문제로 여론이 들끓는다는 보도를 봤는데 일부 보도 대로라면 대통령이 보기에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는 최근 공개된 보험료 인상과 가입연령 상향조정을 골자로 정부의 정책자문안이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지적한 것으로, 향후 국민연금 정책조정 과정에 공개된 자문안이 반영될 가능성은 극히 낮아진 것으로 해석됩니다.

해당 정책자문안이 공개되자 국민연금 정책 보완 필요성에도 국민 부담 가중으로 인한 거센 논란이 일었고, 보건복지부는 박능후 장관이 직접 나서 정부안이 아닌 논의 중인 자문안이라며 진화에 나선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고령화 시대에 노후 소득보장이 부족한 게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라며 "당연히 노후소득 보장을 확대해 나가는 게 우리 정부 복지 정책의 중요 목표 중 하나인데, 마치 정부가 정반대로 그에 대한 대책 없이 국민의 보험료 부담을 높인다거나 연금지급 시기를 늦춘다는 등의 방침을 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것처럼 알려진 연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질책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연금법상 5년마다 하도록 규정된 국민연금 재정 수지 계산 등을 위한 여야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결과에 따라 정부가 어떤 대책을 마련할 것인지는 별도로 국민 의견을 수렴하면서 논의한 후 국회의 입법 과정까지 거쳐 결정하게 된다"며 "국회 입법 과정에서도 사회적 논의를 하게 된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