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리선권 "회담 공개하자" · 조명균 "수줍어서"…결국 비공개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8.13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리선권 "회담 공개하자" · 조명균 "수줍어서"…결국 비공개
▲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13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도 회담의 언론 공개 여부를 놓고 옥신각신하는 상황이 재연됐습니다.

북한은 최근 회담 때마다 언론에 공개하자고 주장했지만, 남측이 반대해 비공개로 진행됐는데 이번에도 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언론에 공개된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언론이라는 게 여론을 조성하는 근본 바탕이고 그들이 어떻게 선도하느냐에 따라 여론의 방향이 달라지면서 좋은 것이 나쁜 것으로 와전될 수 있고 선의적인 게 악의적으로 매도될 수 있다"면서 회담 공개를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측 언론이) 고의적으로 그러기야 하겠나. 회담 실황을 모르니까 추측한 게 이렇게 (보도가) 잘못되지 않았는가, 이렇게 혼자 생각해봤다"면서 "골뱅이 갑 속에 들어가서 하는 것처럼 제한되게 하지 말고 공개되게, 투명되게, 사실이 보다 공정하게 알려질 수 있게 회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기본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서로 간에 툭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얘기하자면 고려할 부분이 있고 무엇보다 제가 수줍음이 많아서 기자들, 카메라 지켜보는 앞에서 말주변이 리 단장님보다 많이 못 하다"고 회담 공개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그러자 리 위원장은 "당국자들 생각이 달라져야 된다. 태도가 달라지면 하는 일도 달라진다"면서 "성격과 말주변의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어떻게 우리 민족에게 호상 견해를 충분히 또 정확하게 전달하는가는 중대사"라면서 북측 기자들에게만이라도 공개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조 장관은 거듭 반대입장을 밝히고 "중간에라도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그런(공개하는) 방향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리 위원장은 조 장관의 비공개 요청을 수용하면서 "다음번부터는 꼭 기자들 있는 자리에서 하자. 그러면 오보가 나올 수 없어 편파보도가 있을 수 없다"면서 "북남회담서 좋은 문제 논의되고 발전적 견지에서 문제들 협의되는데 이상하게도 글들이 나가는 게 있어. 이거 막아야 된다. 최선의 방도가 회담 자체 공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