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분양시장 체감경기 위축 지속…'서울 집중' 현상 심화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08.13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분양시장 체감경기 위축 지속…서울 집중 현상 심화
휴가철 비수기와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주택사업자들이 느끼는 분양 경기는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이번 달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 HSSI 전망치가 68.8로, 전달보다 4.6포인트 상승했지만 3개월째 60대에 머물렀다고 밝혔습니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고 있거나 분양 중인 단지의 분양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100을 초과하면 분양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합니다.

지역별로 서울의 HSSI 전망치는 90.7로 기준선에 근접했지만 지방은 67.5에 그쳤습니다.

특히 대형업체가 느끼는 분양 경기 전망은 서울 103.7, 지방 70.8로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지난달 HSSI 실적치는 68.3으로, 전달보다 11.2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이번 상승 폭은 기저효과에 따른 것으로, 해당 지수는 여전히 기준선을 크게 밑돈 만큼 분양 경기가 좋지 않다는 인식이 우세한 것으로 해석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