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자배구 KGC인삼공사, GS칼텍스 꺾고 10년 만에 컵대회 우승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08.12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배구 여자부 KGC인삼공사가 10년 만에 한국배구연맹(KOVO)컵 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KGC인삼공사는 오늘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GS칼텍스과 마지막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대 2로 승리했습니다.

KGC인삼공사가 KOVO컵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KT&G 시절인 2008년 이후 10년 만입니다.

KGC인삼공사는 4전 전승의 완벽한 우승으로 기쁨을 더했습니다.

지난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권리를 행사해 KGC인삼공사와 계약한 '이적생' 최은지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2점을 올리며 우승을 이끌었습니다.

최은지는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습니다.

채선아는 5세트 활약을 포함해 고비 때마다 귀중한 포인트를 올렸습니다.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는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했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이번 여자배구 KOVO컵은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와 외국인 선수가 출전하지 않았습니다.

대표팀 차출이 없는 KGC인삼공사는 강소휘·나현정이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빠졌지만, 주 공격수 이소영·표승주가 부상에서 완벽하게 복귀한 GS칼텍스와 다섯 세트 중 무려 네 세트나 듀스 접전을 치를 정도로 치열하게 격돌했습니다.

KGC인삼공사의 뒷심이 빛을 발했습니다.

KGC인삼공사는 세트 스코어 2대 1로 뒤진 채 맞은 4세트에서 21대 17로 앞서고도 연이은 공격 범실로 듀스를 허용했습니다.

GS칼텍스의 표승주를 막지 못해 29대 28로 뒤지며 패색이 짙어졌습니다.

하지만 KGC인삼공사는 표승주의 서브 범실로 기사회생한 뒤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4세트를 31대 29로 따내고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습니다.

5세트에서도 기선을 제압한 쪽은 GS칼텍스였습니다.

GS칼텍스는 7대 3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은 듯 보였습니다.

줄곧 끝려가던 KGC인삼공사는 상대의 갑작스러운 서브 리시브 난조와 채선아의 신들린 활약을 앞세워 9대 8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14대 13에서는 최은지의 오픈 강타가 상대의 단독 블로킹에 가로막혀 듀스가 됐으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KGC인삼공사는 이소영의 서브가 아웃되면서 다시 기회를 잡았고, 결국 최은지의 한 방이 터지면서 10년 만의 우승을 확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