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베트남서 마약 중독자 200명, 재활센터서 폭동 후 집단 탈출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08.12 10:29 수정 2018.08.12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서 마약 중독자 200명, 재활센터서 폭동 후 집단 탈출
▲ 베트남의 마약 중독자 재활 센터

베트남에서 200명에 달하는 마약 중독자들이 재활센터를 집단 이탈해 경찰이 대대적인 검거 작전에 나섰습니다.

12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남부 띠엔장 성의 한 재활센터에서 치료를 받아온 마약 중독자들이 집단 난동을 벌인 뒤 집단 탈주했습니다.

센터 직원들과 갈등을 빚던 일부 마약 중독자들이 칼과 벽돌 등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렸고, 다른 중독자들을 선동해 집단행동을 했다는게 관계자들의 설명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찰 관리는 "200명가량이 집단 이탈했고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붙잡혔지만,아직도 100명가량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경찰이 이들을 뒤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영상에는 웃통을 벗은 마약 중독자들이 인근 고속도로를 활보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주민 르 하이 트리에씨는 "그들은 막대기를 손에 들고 시위대처럼 우리를 지나쳐 갔다. 그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겁이 났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탈주극이 벌어진 재활센터에는 당국으로부터 최대 2년의 치료 명령을 받은 중독자들이 있었는데, 가족의 손에 이끌려 입원하거나 자발적으로 재활을 택한 중독자들도 있습니다.

센터에 수용된 중독자들은 대체약물 투약 없이 단번에 마약을 끊는 이른바 '콜드 터키'(cold-turkey) 방식의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베트남에는 약 22만여 명(2017년 기준)의 마약 중독자가 있으며, 이들은 대부분 재활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유튜브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