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언론 "北구속 일본인은 39세 영상제작자…군항 남포 방문"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8.12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인 남성은 39세 영상 제작자라고 일본 언론이 12일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시가현 출신으로, 북한 서부 항만도시 남포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남성은 현지에서 복수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행동하던 중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포는 군사 조선소가 있는 군항으로 알려져 스파이 혐의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습니다.

닛폰TV 계열 매체인 NNN은 해당 남성이 남포에서 군사시설을 촬영했다는 이유로 구속됐다는 정보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남성은 당초 오는 13일 귀국 예정인 여행사 투어로 북한을 방문했으나 이번 사안과 관련해 북한 당국으로부터 연락이 없는 상태여서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구속 이유 등에 대해 정보 수집을 계속하는 한편 베이징의 대사관 경로를 통해 이 남성의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 국교 관계가 없는 일본으로선 영사 면담 추진을 통한 통상적인 자국민 보호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됩니다.

이란을 방문한 뒤 귀국길에 오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일본인 남성의 구속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