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상암서 오늘 남북 노동자 축구경기…3만여 명 관람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8.11 06:03 수정 2018.08.11 0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상암서 오늘 남북 노동자 축구경기…3만여 명 관람
▲ 2015년 평양에서 열린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3년 만에 개최된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의 하이라이트인 축구경기가 오늘(11일) 오후 4시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립니다.

한국노총 대표팀과 북측 조선직업총동맹 건설노동자팀, 민주노총 대표팀과 직총 경공업팀의 2개 경기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입니다.

양대 노총 조합원과 서울시민 등 3만여 명이 모일 것으로 주최 측은 보고 있습니다.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는 1999년 평양 대회, 2007년 경남 창원 대회, 2015년 평양 대회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남북 민간교류행사인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는 민간 부문의 통일 열기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민간 행사인 이번 대회는 남북 민간교류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북측 대표단은 오늘 오전에는 숙소인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남북 노동단체 대표자회의를 하고 교류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이어 남북 노동단체 산별·지역별 모임을 하고 용산역에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찾아 헌화도 합니다.

주영길 직총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 64명은 어제 오전 서해 육로를 통해 방남 했습니다.

이들은 남북 노동 3단체 공동기자회견을 한 다음,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사무실을 방문하고 환영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이들은 대회 마지막 날인 내일 오전에는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을 찾아 전태일 열사와 그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 문익환 목사 묘소에 참배하고 서해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귀환할 예정입니다.

주영길 위원장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번 통일축구대회는 판문점 선언을 앞장에서 실천해나가려는 북남 노동자들의 열띤 기상과 의지를 다시 한번 힘 있게 과시하고 각 계층 속에 통일운동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