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도와주세요!"…결혼식 도중 물에 빠진 사람 구하러 간 새신랑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8.09 1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결혼식 도중 물에 빠진 사람 구하러 간 새신랑정의감 넘치는 한 해양경찰이 결혼식 날에도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해 칭찬을 받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8일, 미국 피플 등 외신들은 앨라배마주 모빌에 사는 잭 에드워즈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주 목요일, 잭 씨와 아내 신디 씨는 앨라배마주 오렌지 비치에서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두 사람이 혼인 서약을 주고받던 그때, 공황에 빠진 한 여자가 달려와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10대 소년 한 명이 바다에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잭 씨는 해변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 한가운데에 겁에 질린 표정을 한 소년을 발견하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런 남편의 마음을 알아챈 신디 씨는 결혼식 정장으로 멋지게 차려입은 새신랑에게 "어서 가서 구해줘요"라며 말하며 잭 씨를 떠밀었습니다.
결혼식 도중 물에 빠진 사람 구하러 간 새신랑허락이 떨어지자 현직 해양경찰은 재빨리 옷을 벗어 던지고 소년을 향해 달려갔습니다.

그날따라 파도가 거세게 치는 바람에 구조가 더디게 진행됐지만 노련한 잭 씨는 소년을 무사히 해변으로 데리고 나오며 미션을 성공했습니다.

잭 씨는 "물에서 나오자마자 코피를 흘렸다. 바지도 다 젖고 엉망이 되었지만 나는 바로 결혼식 모드로 돌아가 사진 촬영을 마쳤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아내 신디 씨도 "이런 남편이 자랑스럽다"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이후 현지 매체를 통해 이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진정한 영웅"이라며 중요한 날에도 기꺼이 몸을 던진 잭 씨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People, Metro 홈페이지 캡처,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