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상하이서 예정됐던 위안부 문제 국제심포지엄 중단"

편상욱 기자 pete@sbs.co.kr

작성 2018.08.08 16:16 수정 2018.08.08 1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상하이서 예정됐던 위안부 문제 국제심포지엄 중단"
중국 상하이시에 있는 상하이사범대에서 오는 10일 열릴 예정이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 관련 국제심포지엄이 중국 정부 요청으로 중단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 대학 관계자를 인용해 오는 12일이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년이 되는 점을 고려해 중국 정부가 일본측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습니다.

중국 위안부 문제연구센터장인 쑤즈량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이달 들어 심포지엄을 중단해달라는 중국 외교부의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심포지엄에는 중국은 물론 한국과 일본, 미국 등의 전문가 6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었습니다.

심포지엄 일정은 약 6개월 전에 정해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상하이사범대에는 중국 위안부역사박물관이 있으며, 2016년에는 평화의 소녀상도 세워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