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누진제 상한선 구간별 100㎾h 상향"…정부, 전기요금 지원대책 발표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8.07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가 전기요금 누진제 적용 완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오늘(7일)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1·2구간의 상한선을 각각 100㎾h 올리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전기요금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현행 누진제는 전력 사용량이 200kWh 이하인 1구간에 1kWh당 93.3원을 적용하며, 2구간(201∼400kWh)에 187.9원을, 3구간(400kWh 초과)에는 280.6원을 부과합니다.

이번 대책에 따라 7∼8월 한시적으로 사용량 300kWh까지는 93.3원을 적용하고, 301∼500kWh에는 187.9원을, 500kWh를 초과 시 280.6원을 적용하게 됩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누진제 영향을 많이 받는 200kWh와 400kWh 부근 사용 가구의 전기요금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백 장관은 "완화된 전기요금은 최대한 이른 시간 내에 고지서에 반영되도록 하겠다"면서 "이미 고지서가 발급된 경우에는 다음 달 전기요금에서 소급해 차감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원배, 영상편집: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