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 강진' 롬복, 사망자 91명으로 늘어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8.08.06 15:24 수정 2018.08.06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7.0 강진 롬복, 사망자 91명으로 늘어
인도네시아의 휴양지인 롬복 섬 북부를 강타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소 91명으로 늘었습니다.

붕괴된 건물에 대한 수색작업이 완료되면 사상자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은 오늘(6일) 기자회견을 갖고 현지시각으로 5일 오후 7시 46분쯤 롬복 섬 북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최소 91명이 숨지고 2백여 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는 전원 현지인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재난방지청은 "선박 세 척을 동원해 길리 트라왕안 섬에서 외국인과 내국인 관광객 2백여 명을 구조했으나, 아직 7백여 명이 섬에 남아 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에는 최소 70여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구조되는 대로 공항이나 항구를 통해 롬복을 빠져나갈 수 있도록 부두에 버스를 배치하고 담당 영사를 급파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사관 관계자는 "현재까지 한국인 사상자가 나왔다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A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