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브리티시오픈 첫날 2타 차 공동 3위…선두는 이민지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08.03 0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성현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브리시티 여자오픈 골프대회 1라운드에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박성현은 영국 잉글랜드 랭커셔주 리덤 세인트 앤스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습니다.

이미향, 조지아 홀, 테레사 루, 폰아농 펫람과 함께 공동 3위에 오른 박성현은 시즌 메이저 2승째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습니다.

지난달 초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제패, 지난해 US여자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정상에 오른 박성현은 이번 대회까지 석권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도 바짝 다가서게 됩니다.

박성현은 이날 페어웨이 적중률 71.4%(10/14), 그린 적중률 72.2%(13/18)를 기록했고 퍼트 수도 27개로 무난한 편이었습니다.

단독 선두는 7언더파 65타를 기록한 교포 선수 이민지(호주)입니다.

이민지는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의 맹타를 휘두르며 생애 첫 메이저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습니다.

이민지는 특히 지난주 역시 링크스 코스에서 열린 스코틀랜드 여자오픈에서 1타 차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근 상승세가 돋보입니다.

아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비회원인 히가 마미코(일본)가 1타 차 단독 2위에 올라 '깜짝 우승'에 도전합니다.

박성현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한 이미향은 지난해 스코틀랜드오픈 우승자로 영국에서 열리는 대회와 계속 좋은 인연을 이어갈 것인지 관심사입니다.

10위권 안에는 역시 교포 선수인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4언더파 68타,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김인경은 2언더파 70타로 최혜진, 허미정 등과 함께 공동 20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주 스코틀랜드 대회에서 우승하며 세계 랭킹 1위로 올라선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1언더파 71타로 공동 28위, 쭈타누깐에게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선 박인비는 4오버파 76타로 공동 113위에 머물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