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자막 영상] '사법농단 의혹' 고영한 대법관 "부덕의 소치…사법 신뢰 추락은 막아야"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8.01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의 책임자 중 한 명으로 거론돼온 고영한 대법관이 대국민 사과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 대법관은 법원행정처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재판 거래 및 판사 사찰' 의혹 문건을 작성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고 대법관은 오늘(1일) 열린 퇴임식에서 "법원행정처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해 법원 가족은 물론 사법부를 사랑하는 많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법원 안팎에서 사법에 대한 신뢰가 무너져 내리고 사법권 독립이 훼손될 우려에 처해 있다고 걱정하는 소리가 높다"며 "저로서는 말할 자격이 없고, 그래서 더욱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늦었지만 사법 권위의 하락이 멈춰지고 사법에 대한 신뢰가 더 이상 무너져 내리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기대했습니다.

더불어 "제가 관여한 모든 판결에 대해서는 지금은 물론 향후 학문적으로나 역사적으로 비판과 평가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모두 제가 짊어져야 할 몫"이라며 자신을 향한 책임론을 감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영상취재: 주용진 , 영상편집: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