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강에서 뺨 맞고 전공의한테 화풀이, 그리고 불구속입건…구미 응급실 폭행사건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8.01 15: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일) 경북 구미경찰서가 지난달 31일 응급실에서 의료용 철제 트레이로 의사를 가격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힌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는 선배와 술을 마시던 중 몸싸움을 벌여 병원에 온 뒤, 갑자기 전공의 김 모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달 1일 전북 익산에서 술에 취해 응급실에 온 환자가 의료진을 상대로 폭행을 휘두른 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또다시 벌어진 응급실 의료진 폭행 사건,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