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이 참여한 라오스 댐 붕괴…수백 명 사망·실종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8.07.24 2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동남아시아에 있는 라오스에서 우리나라의 SK 건설이 짓고 있던 대형 수력 발전 댐 가운데 일부가 어제(23일)저녁 무너졌습니다. 현지 언론은 최소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됐다고 전했습니다.

먼저 정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마을 전체가 물에 잠겼습니다. 파란색 지붕만 물 위에 둥둥 떠 있습니다.

주민들은 흙탕물로 뒤덮인 바닥에서 도움의 손길을 청합니다. 사고가 난 곳은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 댐 주변입니다.

현지 시간 어제저녁 8시쯤 댐이 무너지면서 근처 6개 마을로 50억 세제곱미터에 달하는 엄청난 물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아직 정확한 인명피해는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현지 언론인 라오스 통신은 최소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1천300가구, 약 6천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라오스 재난 당국은 군인과 경찰, 소방대원 등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주라오스 한국 대사관은 우리 교민이나 주재원 피해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댐은 지난 2012년 SK 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공동수주해 올해 상업운전을 목표로 건설 중이었습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화면출처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