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고없이 해병대 전역하기가 목표였는데…" 헬기사고 유족 오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7.22 14:55 수정 2018.07.22 1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고 없이 해병대 전역하는 게 목표라고 해놓고 이렇게 돌아오면 어쩌란 말이냐." 22일 오후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김대식관)에 마련된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 합동분향소에는 유족들의 울음소리로 가득 찼습니다.

해병대 측으로부터 순직한 고 박재우 병장의 유품을 건네받은 유족들은 사진과 수첩 등을 보며 오열했습니다.

외할아버지는 건강했을 때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며 연신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았습니다.

특히 고 박 병장 수첩에 적힌 글을 보며 유족들은 가슴을 쳤습니다.

박 병장은 수첩에 자신의 목표를 순서대로 적어 놓았고 이룬 것에는 체크해 놓았습니다.

'헬기 타보기'에는 이미 목표를 이룬 만큼 체크가 돼 있고, '해병대 전역하기(사고 없이)'에는 체크가 돼 있지 않았습니다.

지난 17일 포항공항에서 정비 시험비행에 나선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이 이륙 직후 주로터(주회전날개)가 항공기에서 분리된 뒤 동체가 지상에 충돌하면서 화재가 발생, 박 병장을 비롯해 탑승 장병 6명 중 5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습니다.

순직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해병대 1사단 체육관에는 조문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이주영 국회부의장, 홍철호 비서실장, 윤영석 수석대변인 등과 함께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어두운 표정으로 유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때로는 눈물을 훔쳤습니다.

그의 방문에 맞춰 한 유족은 '살인 헬리콥터 추방해라, 우리 애를 살려내라'고 쓴 종이피켓을 들고 소리치기도 했습니다.

해병대 장병을 비롯해 육·해·공군 장병과 주민 등 각계각층 조문도 줄을 이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