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이프] 무더위에 코를 찌르는 '시큼한 냄새'…여름철 불청객, 땀의 모든 것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7.21 10:03 수정 2018.07.24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무더위에 코를 찌르는 시큼한 냄새…여름철 불청객, 땀의 모든 것

여름철이면 우리를 소리소문없이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바로 '땀'인데요. 출근길 만원 버스 안, 뙤약볕이 내리쬐는 공원, 열대야가 이어지는 밤까지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흐르는 땀에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관련 사진등이나 겨드랑이에서 흐른 땀은 옷을 얼룩덜룩하게 만들어 신경이 쓰이는 데다, 땀 냄새는 다른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데요. 특히 평소 다한증을 앓고 있거나 땀이 많은 사람은 요즘 같은 찜통더위가 찾아오면, 땀과의 사투를 벌여야 합니다.

불쾌하고 찝찝한 땀, 도대체 땀이 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그리고 땀 냄새는 왜 나는 걸까요? 오늘 SBS '라이프'에서는 여름철 불청객, 땀과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봤습니다.

■ 푹푹 찌는 여름날, 체온 조절 도와주는 땀…더울 때만 흐르는 게 아니라고?

뙤약볕에 서 있거나 뜨거운 찜질방에 들어가면 땀이 줄줄 흐릅니다. 갑자기 높아진 체온을 낮추기 위해 땀 분비가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땀은 체온을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일반적으로 성인은 하루에 850mL~900mL의 땀을 흘리는데, 여름철에는 그보다 많은 평균 2~3L의 땀을 흘립니다. 피부에는 약 200~400만 개 정도의 땀샘이 있는데, 땀샘이 몰려있는 손바닥, 발바닥, 겨드랑이 등에서는 땀이 더 많이 납니다.관련 사진땀이 체온조절 기능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몸은 감정 변화에 따라 땀을 흘리기도 합니다. 이런 땀을 '감정 발한'이라고 부르는데요. 주로 무서움을 느끼거나 당황했을 때 또는 화난 순간에 감정 발한 작용이 일어납니다. 공포 영화를 보고 '식은땀 난다'라는 말도 알고 보면 자연스러운 신체 반응이었던 것이죠.

■ 옷에서도 풍기는 '시큼한 냄새'…땀 냄새, 알고 보니 세균이 원인이다?

땀은 99%의 물, 0.1%의 요소, 0.8%의 염분 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땀의 구성 성분을 살펴보면 물이 대부분이지만, 많은 사람이 땀에서 냄새가 난다고 느낍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신정원 교수는 SBS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땀 자체에 냄새가 없다는 말은 일부만 맞다"며 "겨드랑이나 생식기 주변에는 체취를 발산하는 호르몬인 페로몬이 땀과 함께 배출되는데, 이런 땀은 냄새가 난다"고 설명했습니다.관련 사진하지만 우리가 불쾌하다고 느끼는 대부분의 땀 냄새는 우리 몸 곳곳에 숨어있는 세균과 연관이 있습니다. 땀 냄새는 주로 겨드랑이나 발바닥처럼 통풍이 잘 안 되고 습한 신체 부위에서 잘 느껴지는데, 이런 환경은 각종 세균이 자라기에도 안성맞춤입니다. 우리 몸의 노폐물과 각질을 먹고 사는 세균은 페로몬과 만나 지방산과 암모니아 등을 만들어내고 이는 시큼한 땀 냄새의 원인이 됩니다.

■ "여름이 고통스러워요"…땀 냄새 심하면 병원에 가야 할까?

땀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을 '땀 악취증'이라고 부릅니다. 페로몬이 사춘기 이후 분비되기 때문에 악취증은 나이 든 사람보다 젊은 층에서 더 잘 나타나고, 일반적으로 여성보다 땀 배출량이 많은 남성에게서 더 흔하게 나타납니다.

음식이 땀 냄새를 유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신 교수는 "우리 몸은 음식을 통해 영양분을 섭취하고 노폐물을 땀, 소변 등으로 배출하는데 마늘이나 카레처럼 향이 강한 음식은 땀 냄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땀 냄새를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항균비누를 사용해 몸을 자주 씻는 겁니다. 특히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은 조금 귀찮더라도 옷을 자주 갈아입고, 통풍이 잘되는 옷으로 몸을 건조하게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라이프] 무더위에 코를 찌르는 '시큼한 냄새'…여름철 불청객, 땀의 모든 것(기획·구성: 송욱, 장아람 / 디자인: 감호정)  
 
* SBS 보이스 (Voice)로 들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