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정부, 서일본 집중호우 '비상재해' 지정…지진 외 첫 사례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8.07.14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정부가 각의에서 최근 서일본 지역에 쏟아진 집중호우를 '특정 비상재해'로 지정하고 집중적인 행정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에서 지정 계획을 밝히면서 재해 피해자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특정 비상재해를 지정한 것은 이번이 4번째며, 지진이 아닌 호우 재해에 대한 지정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본은 지난 1995년 한신 대지진 후 '특정 비상재해 특별조치법'을 제정한 후 이 지진을 포함해 니가타 지진, 동일본 대지진, 구마모토 지진 등 4번의 재해를 이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특정 비상재해 지정을 통해 일본 정부는 서일본 집중호우의 피해자들에게 운전면허, 음식점 영업 등 각종 면허와 인허가 절차를 생략해주고 임시주택 거주 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혜택을 줄 계획입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이번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격심재해(특별재해)지역'으로 지정해 재해복구 비용 중 최대 90%를 중앙 정부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20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1명이 심폐정지 상태에 있고, 행방불명자는 20명에 달합니다.

NHK는 5천여 명이 피난 생활을 하고 있으며 20만 3천 가구가 단수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이달 초순 일본 전국의 총 강수량은 19만 5천520.5㎜로, 열흘 단위의 집계가 시작된 1982년 이후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