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정미, 3년째 퀴어축제 참석…"무지개색 정치 하겠다"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7.14 14:31 수정 2018.07.14 14: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정미, 3년째 퀴어축제 참석…"무지개색 정치 하겠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성 소수자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에 3년 연속 참석해 '차별 없는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대표는 성 소수자 담론을 금기시하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 지난 2016년 현직 국회의원으로 유일하게 이 축제에 참석했고, 지난해 역대 원내 정당 대표 가운데 처음으로 축제에 나왔습니다.

이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퀴어문화축제는 혐오가 아닌 사랑과 평등의 공간"이라며 "성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의 시선이 사라지도록 정의당이 늘 함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국회에 무지개 횡단보도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며,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부의장, 다른 의원들에게 실무 검토를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지개는 성 소수자뿐 아니라 여성, 청년, 장애인 등 모두가 평등한 사회의 상징"이라며 "정의당은 평등한 대한민국을 위해 앞으로도 늘 무지개색 정치를 펼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와 여성위원회는 공동 논평을 통해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폭력을 근절하고, 시민의 인권 감수성을 높이며, 물리적·사회적·문화적 환경을 개선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