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취업시장 좋긴하지만…비정규직 2천133만명 '사상최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4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취업시장 좋긴하지만…비정규직 2천133만명 사상최대
일본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2천100만 명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2017년 취업구조 기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10월 1일 기준 일본의 '일하는 사람'(취업 근로자)의 수는 6천 621만 명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 2012년을 기준으로 한 직전 조사 때보다 179만 명 증가한 것입니다.

일손 부족과 경기 호황으로 취업자가 늘어난 것이지만, 취업자 증가분의 절반 이상은 상대적으로 일자리의 질이 낮은 비정규직으로 채워졌습니다.

2017년 유기 계약직이나 파견사원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수는 2천 133만 명으로 1979년 이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이는 2012년보다 90만 명 늘어난 것으로, 전체 취업 노동자 증가분의 50.3%를 차지했습니다.

임원을 제외한 피고용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은 38.2%나 됐습니다.

비정규직 중에서는 시간제 근로자나 아르바이트 종사자가 1천 472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직 사원은 303만 명, 파견노동자는 142만 명이었습니다.

일본에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증가한 것은 퇴직 후 재취업을 하는 고령층 노동자들이 늘어난 것이 중요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습니다.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團塊) 세대'(1947~49년 출생자)가 정년퇴직 후 유기 계약직이나 파견직 등으로 재취업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비정규직 취업시장이 형성된 것입니다.

실제로 60세 이상 고령 취업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2년보다 1.3%포인트 증가했지만, 15~34세의 젊은 층에서는 같은 비율이 2.4%포인트 감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