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수다] 하리수 "너무 섹시함만 강조…이제는 좀 친근하게 보였으면"

SBS뉴스

작성 2018.07.14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수다] 하리수 "너무 섹시함만 강조…이제는 좀 친근하게 보였으면"
2000년대 초 하리수가 트렌스젠더 연예인 1호로 대중들 앞에 등장했을 때를 기억하는가. 대중은 그녀의 등장에 술렁였고 어떤 이들은 파격이라고 했다.

20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 하리수는 재능 많은 연예인으로 대중들에게 자연스럽게 스며든다. 그런 그녀가 12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RE:SU – 다시'를 발표하며 전격 컴백했다. 이번 싱글은 지난 2012년 7월 발매한 데뷔 11주년 기념 앨범 'The Queen' 이후 6년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HaRiSu'라는 이름을 적용해 앨범명을 'RE:SU – 다시'로 정했다.
이미지
# 새 앨범을 발매했다.
"우선 오랜만이라서 그런지 설렌다. 선입견 없이 편안하게 들어 줬으면 하는 바람이 제일 크다. 오랫동안 이런저런 시련을 겪어 내면서 만든 음원이라 그런지 좀 더 애착이 많이 간다. 녹음도 제일 많이 하고 연습도 많이 했다. 그리고 지금의 내게 맞는 음악 스타일을 고르고 프로듀서와도 많은 상의 끝에 고른 음악이라 녹음 할 때 고생도 많이 했다. 많은 분들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음악이니 많은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

# 무려 6년 만에 가수로 컴백하는 것이다. 이토록 공백기가 길었던 이유가 있을 것 같다.
"아무래도 내가 다른 분들과 좀 다른 면이 있지 않냐.(웃음) 한국에서 환경적인 부분과 조건이 잘 맞지 않다보니 해외 활동을 더 오래 하게 된 것도 있었고 결혼 생활과 또 음악적으로도 생각이 많았고....아시다시피 여러 일들이 겹치면서 마음 고생도 좀 했다."

# 작사에 참여했다. 젊은 세대에 파이팅을 전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안다.
"두 번째 트랙의 '블라블라'라는 곡의 가사를 작업했다. 원래 가사가 따로 있었는데 악플러 때문에 정신적으로 스트레스 받고 마음을 잡지 못할 때 프로듀서가 '가사와 함께 작업 하면서 마음에 담긴 소리를 한 번 표현 해봐. 그러면 조금이나마 마음 정리가 될 거다'라고 조언해줘 참여를 해봤는데 실제 그것이 내게 다시 녹음을 하게 하는 힘을 줬다. 뭔가를 음악적으로 표현 하는 게 감정 조절에 큰 힘이 된다는 걸 알게 됐다."
이미지
# 타이틀곡은 'Make your life'다.

"내가 남들과 많이 다른 삶을 살았고 그에 따른 시련이 깊었다. 현재 젊은 분들이 여러 가지로 힘든데 나 같이 어렵고 힘든 삶을 겪었던 사람도 꿋꿋이 버티며 살아 가니 우리 청춘들도 힘내서 파이팅 하면 좋은 일들이 생길 거라는 취지를 담아 보고 싶었다."

# 힘든 시기를 겪어왔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음악에 투영된 부분이 있겠다.
"내 삶이 음악에 투영된 부분보다 음악이 내 삶에 힘을 준 부분이 많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어릴 때부터 음악을 워낙 좋아했기에 음악을 듣고 따라 부르며 힘든 일들을 치유 했고 스트레스를 풀 때 노래를 부르면 많이 괜찮아 지기도 했다. 가수를 하면서 물론 힘든 점도 많지만 가장 행복했던 것도 같아서 음악이 반대로 나를 치유 해줬다고 생각한다."

# 트렌스젠더 연예인 1호로서 시간이 지난 지금 한국 연예계가 바뀌었다고 보는가.
"가만히 생각하면 좀 아이러니 하다. 세월이 이렇게 흘렀는데 이런 쪽의 문화는 좋아진 게 없으니까. 다른 분야는 그렇게 발전하고 업그레이드 되고 생각의 가치관들이 많이 깨어 났는데 이상하게 이쪽 문화는 그대로인 듯하다. 심지어 오히려 퇴보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만약 생각의 가치관이 좀 더 성숙 해졌다면 나 말고 더 유명한 트렌스젠더 2호, 3호가 계속 나왔겠지.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도 뒤편에서 하나의 이슈와 이용의 도구로만 관심을 주는 것 같다."
이미지
# 활동 계획을 공개해달라.

"이번 앨범의 콘셉트와 목표가 친근함과 이미지 쇄신이다. 너무 섹시한 비주얼이 강조 돼 있어서 이제는 좀 더 친근하게 다가올 수 있고 다가갈 수 있는 편안함을 만들어 주려는 게 목표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나에 대한 편견과 부담을 덜어 드리고 싶다. 그래서 그런 쪽의 의도와 맞는 방송과 SNS 활동을 중심으로 하게 될 것 같다."

# 이번 앨범 발매 이후 듣고 싶은 말이 있을 것 같다.
"노래를 잘 한다, 못 한다, 음악이 별로다, 좋다 등등 이런 말들은 너무 좋다. 하지만 그 외에 전혀 상관 없는 말들로 이 앨범을 위해 같이 고생했던 스태프들 그리고 주위 분들을 힘들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 또 아까도 언급 했듯이 좀 더 친근하고 편안한 모습으로 봐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 전과 달리 컴백 소식 이후 실제 악플도 반 이상 줄어 들었고 더욱 용기를 낼 수 있게 됐다. 내가 가진 장단점을 다 보여 주고 옆 동네 아는 언니처럼 그런 편안한 모습을 조금씩 열어 드릴겠다. 기대해달라!"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