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주의원의 '과속 갑질'…단속 걸리니 "더 빨리 몰아볼까"

SBS뉴스

작성 2018.07.14 0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애리조나 주 의회 의원이 과속으로 교통단속에 걸리자 '공무 면책'을 주장하며 "차를 더 빨리 몰 수도 있다"고 떠벌린 사실이 드러나 네티즌들의 눈총을 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등에 따르면 애리조나 주 의회 폴 모슬리 하원 의원은 최근 제한속도가 시속 55마일(89㎞)인 구간에서 97마일(156㎞)로 주행하다 교통경찰관에게 걸렸다.

경찰관이 다가와 "40마일 넘게 제한속도를 초과한 건 범죄행위"라며 면허증을 요구하자, 모슬리 의원은 창문을 내려 주 의원 차량에 비치하는 플래카드를 내밀고는 "공무 중이니 면책이다. 티켓(교통위반 딱지) 끊을 시간이 없다"며 오히려 경관을 나무랐다.

모슬리 의원은 한술 더 떠 "여기는 내가 평소에 시속 140마일(225㎞)까지 밟는 도로다. 보통 120마일(193㎞) 정도로 달린다. 차가 좋으니까 끄떡없다"고 떠벌렸다.

경찰관이 왜 과속했는지 꼬치꼬치 캐묻자 모슬리 의원은 "모처럼 빨리 집에 들어가서, 가족들을 깜짝 놀라게 해주려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해당 경관은 모슬리 의원을 단속한 과정을 보고서로 만들어 상부에 보고했고 이는 언론에 공개됐다.

논란이 일자 모슬리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려 "의원 면책 조항은 무거운 책임인데 가벼운 농담에다 사용한 것은 부적절했다. 과속하는 걸 자랑삼아 말한 점도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