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의인' 청와대 앞서 자해…생명 지장 없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7.13 15:13 수정 2018.07.13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침몰 당시 학생 20여명을 구조하며 '파란바지의 의인'으로 불린 김동수(53)씨가 13일 청와대 인근에서 자해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낮 1시 50분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흉기로 자신의 몸을 찔렀습니다.

김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주도에 사는 김씨는 가족에게 '청와대에 가서 항의하겠다'는 말을 남기고서 이날 오전 비행기를 타고 서울에 올라왔습니다.

김씨 가족은 그와 연락이 닿지 않자 광화문광장에 머무는 세월호 유가족 관계자들에게 전화로 상황을 알렸습니다.

김씨는 자신을 찾으러 온 유가족 관계자들을 보자마자 자해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김씨는 세월호 사고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며 치료를 받아왔으며, 그동안 몇 차례 자해를 시도했습니다.

화물차 운전기사였던 김씨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자신의 몸에 소방호스를 감아 학생들을 구조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 6월 김씨를 의상자로 인정했으며, 행정안전부는 올해 1월 김씨에게 국민추천포상을 수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