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북미협상 정상궤도 진입…성공할 수 있을 것"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7.12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2일) 할리마 대통령과 면담했습니다. 북미 간 협상이 이제 정상궤도에 들어갔다며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현지에서 정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싱가포르 국빈 방문 둘째 날, 문재인 대통령은 공식 환영식으로 시작으로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면담한 뒤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 간 협상이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한다면 협상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에서 드러났듯이, 북미 실무협상에는 시간이 걸릴 거라면서도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고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올해 안에 종전선언을 하는 게 우리 정부의 목표라며 시기와 형식 등을 놓고 남북, 또 북미 간에 추가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한미 훈련 중단은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 구축 차원으로, 주한 미군과는 관계가 없다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안정을 위한 주한미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일 싱가포르 정계와 재계 등 4백여 명의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 구상 등에 대해 강연을 한 뒤 5박 6일 간의 인도 싱가포르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