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아 납치' 계획범죄 가능성…동네 사전 답사한 듯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8.07.11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남 밀양에서 발생한 '10살 여자아이 납치' 사건은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경찰은 붙잡힌 이 모 씨가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납치됐다 풀려난 초등학교 3학년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이전에 범인 얼굴을 본 기억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 이 씨를 봤는지는 기억해 내지 못했습니다.

경찰은 범행이 일어난 장소가 50여 가구, 80여 명이 사는 작은 마을로 도심에서 떨어진 외곽에 있는 만큼 피의자 27살 이 모 씨가 사전 답사를 통해 A 양의 동선 등을 미리 확인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경찰은 계획범죄에 무게를 싣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7월 초부터 생활고로 밀양 시내 공용주차장 등에서 자신의 1t 트럭을 세워두고 그 안에서 숙식하며 지낸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납치 당일 오전 해당 마을에서 이 씨 트럭이 목격됐고 이 씨가 A 양을 묶을 도구도 따로 준비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

이 씨는 "우연히 아이를 보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이 씨가 형량을 낮추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쯤 밀양에서 스쿨버스에서 내린 A 양을 자신의 트럭에 태워 납치했다 어제(10일) 오전 A 양을 다시 밀양에 내려주고 달아났다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