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야, 국회 원구성 협상 타결…입법부 공백 41일만에 해소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8.07.10 22:21 수정 2018.07.10 2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국회 원구성 협상 타결…입법부 공백 41일만에 해소
여야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20대 국회 전반기가 종료된 이후 지난 5월 30일부터 계속됐던 입법부 공백 사태가 41일 만에 해소됐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하고 원구성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국회의장과 상임위 배분은 원내 의석수에 따라 정해졌습니다.

국회의장단 가운데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인 민주당이, 국회부의장 2명은 원내 2, 3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맡게 됐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월 6선인 문희상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한 바 있습니다.

여야는 오는 13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을 선출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18개 상임위를 민주 8곳, 한국 7곳, 바른미래 2곳,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1곳씩 나눠 맡기로 했습니다.

특히 관심이 됐던 운영위와 법사위는 관례대로 여당인 민주당이 운영위를, 제1야당인 한국당이 법사위를 맡는 것으로 조정됐습니다.

여기에 더해 민주당은 기획재정위, 정무위, 과학기술정보통신위, 국방위, 여성가족위 등을, 한국당은 예산결산특위, 국토교통위, 외교통일위, 환경노동위 등을, 바른미래당은 정보위 등을,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를 각각 맡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교육위와 문화체육관광위로 분할하고 각각 바른미래당과 민주당이 위원장을 맡기로 합의했습니다.

대신 윤리특위를 비상설 특위로 변경해 상설 상임위 개수는 18개로 기존 규모에 맞췄습니다.

여야는 16일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을 진행하고 같은 날 교문위 분할 등을 위한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교육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선출은 오는 26일 진행됩니다.

여야는 상임위 정수와 법안심사소위원장 배정은 후속 실무협상에서 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 복수 부처를 소관으로 하는 상임위는 법안심사소위도 복수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원구성 협상 막판까지 쟁점이 됐던 법제사법위의 월권 방지 문제는 운영위 산하 국회운영개선소위에서 다루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소위에서 법사위 등 효율적인 상임위 활동에 관한 제도개선과 특수활동비 제도개선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올해 말까지를 활동기한으로 하는 윤리위원회와 정치개혁특위, 남북경협특위, 에너지, 사법개혁, 4차 산업혁명 등 6개 특위도 국회에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또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23일에서 25일 진행하고 26일 임명동의 표결을 하기로 했으며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3일까지 심사를 완료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밖에 26일 본회의에서 국가인권위와 국민권익위 위원도 선출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