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태국 동굴 소년의 기적…그 뒤에 숨은 승려 출신 코치의 보살핌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10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국 동굴에 갇힌 소년들의 구조가 여전히 진행 중인 가운데, 아이들을 따뜻하게 보살핀 한 코치의 이야기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9일 워싱턴포스트, 복스 등 외신은 아이들이 무사히 버틸 수 있었던 데는 25살 엑까뽄 찬따웡 코치의 역할이 컸다고 보도했습니다.
태국 동굴 소년의 기적 (태국 해군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찬따웡 코치는 물이 차오른 캄캄한 동굴에 갇혀 두려워하고 있을 아이들에게 명상을 알려주고 마음의 안정을 찾도록 도왔습니다.

또 조금밖에 없는 식량으로 오래 버티기 위해 소년들에게 최대한 움직이지 않도록 지시하고, 한 사람 당 먹을 과자 양을 정해주기도 했습니다. 

그는 아이들이 동굴 안에 있는 물을 잘못 마시고 탈이 날 것을 대비해 천장의 종유석에서 떨어지는 물로 목을 축이도록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양보한 찬따웡 코치는 물을 마시며 공복 상태로 버텼습니다. 
태국 '동굴소년' 구조 딜레마찬따웡 코치는 10살 때 부모를 잃고 고아원에서 지내다 12살에 사찰에 들어가 10년 동안 수도승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 3년 전, 병에 걸린 할머니를 간호하기 위해 수도승 생활을 접고 치앙라이로 와 새로 설립된 축구팀 코치를 맡았습니다. 

아이들이 실종된 것이 알려지면서 우기에 아이들을 동굴에 데리고 간 코치를 향한 비난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6일 찬따웡 코치가 동굴 안에서 아이들의 부모에게 자필로 쓴 편지를 보내고 "아이들을 책임지고 보살피겠다"고 다짐하자 비난은 사그라들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훈련을 마치고 태국 북부 치앙라이 '탐 루엉'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통로가 잠기면서 옴짝달싹하지 못하게 됐습니다. 
태국 동굴 소년들 구조구조 작전이 진행된 지 사흘째인 오늘(10일), 8명의 생존자를 안전하게 구출했으며 현재 동굴 안에는 5명이 남아있습니다. 

찬따웡 코치가 먼저 구조됐다는 일부 보도도 있었지만, 이는 잘못된 사실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현지에서도 언론에 누가 구조됐는지 신상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긴 하나 현지 언론은 코치가 아이들과 함께 마지막까지 남아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국 푸껫 인근 선박 2척 전복(사진=AP/연합뉴스)구조 현장 주변에 간헐적으로 비가 내려 여전히 악조건 속이지만, 다행히도 남은 생존자의 건강상태나 동굴 안 수위 등 여건이 나쁘지 않다는 게 구조 당국의 입장입니다. 

구조를 지휘하는 나롱싹 오솟따나꼰 치앙라이 지사는 "비의 신 프라피룬이 우리를 돕는다면 남은 생존자를 신속하게 구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AP/연합뉴스, 태국 해군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