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미니스커트와 행동거지…'비뚤어진' 송영무의 여성관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07.10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어제(9일) 군대 내 성고충 상담관들을 불러 대화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군대 내 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여성 상담관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입니다.

여성과 관련된 발언으로 송 장관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11월 공동경비구역에서는 한미 장병들을 앞에 두고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라는 발언을 해 비난이 쏟아졌죠.

여성단체들은 "왜곡된 젠더의식을 묵과할 수 없다"라며 송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구설수에 올랐던 송 장관의 발언들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영상편집: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