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강 투신'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수색 재개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7.10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강 투신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수색 재개
유튜버 양예원 씨의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조사를 받다 한강에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스튜디오 실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이틀째 진행 중입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오늘(10일) 아침 8시 45분께부터 구조용 보트 2대와 구조대원 20여 명을 동원해 투신 추정 지점인 미사대교 일대를 수색하고 있습니다.

어제 신고 접수 직후 중앙 구조단 헬기와 구조보트, 잠수 요원 등이 동원돼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비가 내리는 등 기상이 안 좋아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앞서 지난 어제 오전 9시 2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사람이 강으로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투신 현장 근처에 있던 차는 3년 전 양예원 씨의 촬영이 이뤄졌던 스튜디오 실장 42살 정 모 씨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는 3년 전 정 씨가 운영하던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스튜디오에서 사전에 합의 없이 노출 촬영을 요구받고 추행도 당했다며 지난 5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정 씨는 양예원 씨와 그의 동료 이 모 씨가 가장 먼저 고소한 인물이자 이 사건의 핵심 피의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이후 정 씨 역시 양 씨와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근거로 양 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진실 공방을 벌였습니다.

정 씨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정 씨에 대한 수사는 종결됩니다.

(사진=경기도소방내난본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