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복득 할머니 추모 수요집회…"저승에서라도 日 사죄 받으시길"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7.04 14:35 수정 2018.07.04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복득 할머니 추모 수요집회…"저승에서라도 日 사죄 받으시길"
"김복득 할머니께서는 다음 생에 태어나면 자식도 낳고 가족들과 오손도손 살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아주 많은 사람이 그렇게 살고 있지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이런 소소한 행복도 누릴 수 없으셨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오늘(4일) 정오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개최한 1천324차 정기수요 집회는 지난 1일 경남 통영에서 별세한 김복득 할머니를 추모하며 시작됐습니다.

집회 시작에 앞서 트럭으로 만들어진 간이무대 앞에는 짙은 보랏빛 천으로 뒤덮인 의자가 놓였고, 그 위에 김 할머니의 영정사진과 함께 꽃을 올려놓고 김 할머니를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마이크를 잡은 사회자는 떨리는 목소리로 "김 할머니가 이승에서 못다 푼 지긋지긋한 한을 저세상에서는 다 푸시고 그곳에서라도 일본한테 사죄를 받으시길 기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땡볕 아래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소속 승려들이 불경을 외면서 김 할머니의 극락왕생을 기원했고, 집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김 할머니가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기를 기도했습니다.

올해 101세로 운명한 김 할머니는 22살이 되던 해에 공장에 취직시켜 주겠다는 말에 속아 필리핀 등으로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로 일했고, 7년이 지난 뒤 한국에 돌아왔다고 정대협은 설명했습니다.

정대협은 김 할머니가 국내는 물론 외국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석해 피해사례를 증언하고, 수요집회와 피해자 인권캠프 등에 함께하는 등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과 연대에 적극적으로 임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