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사찰했다…직업·성향까지 분석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8.07.02 21:22 수정 2018.07.02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군 기무사령부가 '세월호 대응팀'을 만들어 조직적으로 관여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원래 군사 보안업무 챙기고 첩보를 수집해야 할 조직이 실종자 가족들 동향 살피고 성향을 분류하면서 일종의 '세월호 사찰'을 한 겁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4년 기무사의 '세월호 TF'가 작성한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보고서입니다.

상세한 직업과 나이뿐 아니라 강경, 중도 이런 식으로 성향을 분석했습니다.

한 실종자 가족의 세부사항에는 세월호 사고가 나기 전인 2013년에 VIP, 즉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비방글을 게시했다고 기록했습니다.

기무사는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근절'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도 작성했습니다.

당시 논란이 됐던 '생존학생 대입특례' 등을 정부가 유가족 요청으로 검토 중이라고 정리해 놓고, '떼를 쓴다'는 비난 여론을 유가족에게 전달하는 걸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이수동/국방부 검찰단장 : 유가족의 동향이라든가 성향을 분석하고 이렇게 한 것은 기무사 (직무) 범위는 아닌 것 같고, 이런 것들은 위법하다고 보고 저희가 그것은 조사를 할 거고.]

국방부 사이버댓글 조사 TF는 기무사 세월호 TF가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꾸려져 10월 12일까지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육군 소장인 참모장 등 요원 60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유가족 지원과 탐색구조 및 인양, 불순세력 관리로 업무를 분담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방부 댓글조사 TF는 이런 기무사 세월호 TF의 활동을 국방부 검찰단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원식,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