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기무사령부, 세월호 TF 운영…유가족·시민단체 사찰"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7.02 1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법원행정처의 변협사찰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에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국군 기무사령부가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유가족과 시민단체를 사찰해 온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국방부는 국군기무사령부가 2014년 세월호 사고 직후 관련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조직적으로 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사이버 댓글 사건 조사 TF의 조사에 따르면 기무사는 세월호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현장 상황 파악을 위해 관련 TF를 구성하고 한 달 뒤에는 참모장을 책임자로 하는 '세월호 관련 TF'로 조직을 확대해 같은 해 10월 12일까지 약 6개월 동안 운영했습니다.

기무사의 TF는 사령부와 현장 기무 부대원 60명으로 조직돼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이른바 불순세력 관리 등으로 업무를 분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온라인상의 여론조작을 넘어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한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 등의 문건을 작성해 세월호 사건에 조직적으로 관여한 정황도 발견됐다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또 유가족의 요구사항을 무분별적으로 수용하는 분위기를 막기 위한 방안이 적힌 문건도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를 위해 팽목항뿐 아니라 안산 단원고에도 요원을 배치해 일일 보고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방부는 기무사의 안보단체 동원 의혹 등 여론조작 정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번에 확인된 의혹에 대해 국방부 검찰단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