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으로 얼룩진 바다…전 세계가 위협받는다

SBS 뉴스

작성 2018.07.02 03:26 수정 2018.07.02 0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스페셜] 식탁 위로 돌아온 미세 플라스틱
 
얼마 전 미국에서 발표된 한 연구는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다양한 국가에서 시판 중인 유명 생수를 조사했더니 그 가운데 93%에서 플라스틱 조각이 검출됐다는 것. 곧이어 구미와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생수와 수돗물은 물론 어패류, 맥주, 꿀 심지어 소금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발견되었다는 놀라운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사실 한반도 10배도 넘는 크기의 플라스틱 쓰레기 섬이 있다거나, 비닐이나 플라스틱 조각 때문에 죽는 바다생물이 늘어간다는 소식은, 심각하긴 해도 내 눈 앞의 문제는 아니었다, 더구나 플라스틱은 고분자 특성상 인간 세포막을 통과할 수 없어, 먹더라도 자연스럽게 배출된다고 알려졌다. 일상적으로 쓰는 세정제나 화장품, 치약에도 작은 알갱이 형태의 미세플라스틱이 첨가된 제품이 많다.
 
그런데 우리 눈에 보이지도 않는 미세플라스틱이 어느새 우리들 식탁 위에까지 올라와 있다고 한다. 지금 세계 각국은 정부차원의 대대적인 조사에 나서고 수많은 과학자들이 그 유해성을 경고한다. 도대체 왜 미세플라스틱이 재앙의 씨앗이라는 걸까?
 
7월 1일 방송되는 SBS스페셜 <식탁 위로 돌아온 미세플라스틱> 에서는 그 편의성으로 인해 인류 생활의 패러다임을 바꾼 플라스틱이 어떻게 위협적인 부메랑으로 되돌아오고 있는지, 자칭 친환경론자 개그우먼 김미화 씨, 그리고 좋아하는 생선을 못 먹게 될까봐 고민이라는 10살 꼬마 영재 홍준수 군과 함께 추적해 본다.
 
● 보이지 않는 위협 – 미세 플라스틱
 
직경 5mm 이하의 미세플라스틱은 처음부터 화장품이나 치약용으로 제조되어 하수구를 통해 바다로 흘러가거나 플라스틱 제품이 자외선과 파도에 부서지면서 만들어진다. 문제는 미세플라스틱 알갱이가 주변의 독성물질을 잘 흡착한다는 것.
 
자연분해까지 수백 년. 사라지는 대신 잘게 쪼개질 뿐이라는 미세플라스틱이 어떻게 우리에게 위협이 되는가?
 
● 플라스틱 코리아
 
1인당 플라스틱 원료 소비량 세계 1위. 특히 우리는 비닐봉지를 한 사람당 연 420개를 사용하며 핀란드의 100배 넘게 소비한다. 최근 5년간 50% 넘게 증가한 플라스틱 폐기물. 중국발 쓰레기 대란으로 몸살을 앓은 우리의 바다는 과연 안전할까?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함께 전국 18개 지역 바다와 모래사장의 오염도를 측정, 대한민국 미세플라스틱 오염 지도를 공개한다.

(SBS 뉴미디어부)

▶ 식탁 위의 '재앙'…플라스틱의 보이지 않는 위협
▶ 만드는덴 1초·분해는 수백 년…일상 속 소비를 줄이는 방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