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로봇학자 50인 '카이스트 보이콧' 선언…AI 무기개발 우려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8.04.05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계 로봇학자 50인 카이스트 보이콧 선언…AI 무기개발 우려
해외의 저명 로봇학자 50여명이 카이스트와 한화시스템이 추진하는 인공지능 무기연구를 문제 삼으며 카이스트와의 모든 공동 연구를 보이콧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토비 월시 미국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 등 로봇학자 50여명은 오늘 이 같은 내용의 공개서한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카이스트 등이 개발하는 무기가 결국 '킬러 로봇'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킬러로봇을 개발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도 "개발하고 있는 것은 미래병력 감축에 대비한 무인화 기술로, 살상무기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화는 카이스트와의 공동연구의 목적이 지뢰 제거나 폭탄 해체처럼 인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위험한 작업을 하는 데 쓰일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과 로봇을 개발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