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피겨 차준환, 첫 훈련…"4회전 점프는 프리에서 한 번만"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8.02.06 13:56 조회 재생수2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피겨 차준환, 첫 훈련…"4회전 점프는 프리에서 한 번만"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첫 훈련을 가졌습니다.

함께 훈련이 예정된 다른 나라 선수들이 나오지 않으면서 차준환은 혼자 차분하게 첫날 훈련을 소화했습니다.

차준환은 이번 올림픽 무대에서는 프리스케이팅에서만 한 차례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뛰기로 했습니다.

무리하게 쇼트프로그램까지 쿼드러플 점프를 넣기보다 전반적으로 실수 없는 '클린 연기'를 펼치겠다는 각오입니다.

오늘(6일) 오전 차준환은 '점프머신' 미국의 네이선 첸, 애덤 리펀 등과 같은 훈련 조에 속했었지만 이들이 아직 한국에 오지 않아서 혼자 훈련을 할 수 있었습니다.

차준환은 전날 밤늦게 강릉에 도착해 AD카드만 발급받고 선수촌에 여장을 풀지 못한 채 인근 숙소에서 가족과 하룻밤을 보내고 오전에 훈련장부터 찾았습니다.

감기몸살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차준환은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상의한 끝에 첫 훈련에서는 프리스케이팅 음악인 '일 포스티노'(Il Postino)에 맞춰 점프하지 않고 프로그램 동작만 맞추는 데 집중했습니다.

특히 쿼드러플(4회전) 살코의 예비 동작에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차준환은 훈련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컨디션을 고려해서 점프 동장을 하지 않고 스케이팅 위주로 훈련했다"라며 "귀국한 이후 처음 스케이트를 탔는데 생각보다 나쁘지는 않았다. 좀 더 훈련 하다 보면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표정이 좋았다'라는 말에 차준환은 방긋 웃으면서 "표정이 좋았나요?"라고 반문하며 "항상 긍정적인 생각으로 훈련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생애 첫 올림픽을 맞는 소감에 대해서는 "연습을 시작하기 전에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을 환영합니다'라는 안내 방송이 나오는 것을 보고 올림픽이라는 것을 실감했다"라고 미소를 지었습니다.

차준환은 평창올림픽에서 지난달 치러진 '평창올림픽 3차 대표선발전'에 들고 나왔던 프로그램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쇼트프로그램은 뮤지컬 '돈키호테'의 수록곡인 '집시 댄스'(Gypsy Dance)에 맞춰 쿼드러플 점프 없이 트리플 점프로만 구성했고, 프리스케이팅은 4회전 점프로 '쿼드러플 살코' 1개만 넣어 구성했습니다.

4회전 점프의 완성도가 아직 완벽에 가깝지 않았고, 3차 대표선발전이 끝나고 나서 훈련 기간이 길지 않았던 만큼 두 차례 4회전 점프는 무리라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차준환은 생애 첫 올림픽에서 '톱10' 진입을 목표로 실수 없는 '클린 연기'를 다짐하고 나섰습니다.

차준환은 "올림픽에서는 실수 없는 클린 연기를 펼치고 싶다"라며 "9일 열리는 팀이벤트에서 첫 번째 주자로 나서는 데 항상 해왔던 대로 침착하게 연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