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트럼프 대통령 방한 축하 공연 "순조롭게 리허설 진행 중"

SBS 뉴스

작성 2017.11.07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효신, 트럼프 대통령 방한 축하 공연 "순조롭게 리허설 진행 중"
가수 박효신이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축하 공연에 나선다.

아시아 순방길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7일 방한, 1박 2일간 일정을 소화한다.

7일 오후 진행되는 국빈 만찬 행사 무대에는 박효신이 오른다. 좀처럼 방송에서 모습을 보기 어려운 박효신이 이날 국민 만찬 행사 무대에서 특유의 감성 젖은 목소리를 들려준다.

이날 오후 청와대 공식 환영식과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 두 정상 간의 친교 산책 등의 일정을 마친 뒤 청와대 영빈관에서 만찬 공연이 예정돼 있다. 양국 각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질 만찬에는 클래식, 한국 퓨전 전통음악, K팝 콘서트 등이 마련된다.

KBS 교향악단과 연주자 정재일, 소리꾼 유태평양 등이 참석하는 행사에 K팝을 대표하는 가수로 박효신이 선다. 박효신은 이날 무대에서 자신이 작사-작곡한 '야생화'를 연주자 정재일, KBS 교향악단 연주에 맞춰 부를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박효신의 무대는 국빈 방문의 만찬 자리에 공식적으로 가요를 부르는 경우는 드물기에 더욱 큰 관심을 모은다. 마지막 국빈 방문이었던 부시 대통령을 위한 국빈만찬에서는 부채춤, 가야금합주, 타악기합주와 같은 공연이 진행된 바 있다.

박효신이 '야생화'를 부른다는 소식에 네티즌들도 뜨거운 관심을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트럼프 부럽다", "너무나 자랑스럽다. '야생화'의 그 세심하고 아름다운 가사를 트럼프 대통령이 알아듣는다면 더 좋을텐데...", "트럼프 대통령이 부러운 날이 온다"라는 글을 남기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박효신은 순조롭게 리허설을 진행 중이다. 한 관계자는 이날 SBS funE에 "순조롭게 리허설을 진행 중이다. 멋진 공연을 준비 중이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효신의 '야생화' 공연은 이날 오후 9시쯤로 예정돼 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