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첫방송부터 논란…장용준 집안·과거 언행 도마

홍지영 기자

작성 2017.02.11 18:47 수정 2017.02.11 1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등래퍼 첫방송부터 논란…장용준 집안·과거 언행 도마
엠넷 '고등래퍼'가 지난 10일 첫 방송부터 출연자의 집안과 과거 언행 문제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을 표방한 '고등래퍼' 1회에선 서울 강동지역과 경인 서부지역에서 '지역 대표 선발전'이 열리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강동지역 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세인트폴국제학교 1학년 장용준은 독보적인 기량으로 심사위원,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장용준은 전날 밤 방송이 끝난 직후부터 11일 아침까지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화제가 되며 인기를 모았지만,반나절도 되기 전 인기가 비난으로 급변했습니다.

일부 누리꾼이 장용준의 과거라며 '폭로성 글'을 쏟아냈는데, 특히 자신의 어머니와 관련해 상식에 어긋나는 발언을 한 글, '조건만남'을 자주 한 듯한 트위터 글을 캡처해서 올리며 장용준의 트위터 계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장용준의 아버지가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비난의 목소리가 더 커졌습니다.

장 의원은 앞서 최순실 게이트로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에 대해 비판했기 때문입니다.

장용준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엠넷 측 관계자도 "관련된 내용을 아직 확인 중"이라며 "내일께 공식입장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