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파일플러스] 올겨울 춥다는데…월별 상세 전망

SBS 뉴스

작성 2016.12.01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 12월의 첫날이죠. 이젠 본격적인 겨울입니다. 기상청은 올겨울날씨가 "춥다"라고 예보했는데, 어떻게 3개월 날씨를 '춥다.' 이 한마디로 말할 수 있을까요. 공항진 기상 전문 기자가 3개월 치 날씨 전망을 자세히 분석해봤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달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춥겠다고 전망했습니다. 12월 상순보다는 하순이 평년보다 추울 확률이 커서 세밑 한파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12월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을 확률이 50%나 돼 기록적인 큰 눈이 올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다음 1월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고,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1월은 일 년 가운데 가장 추울 때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다고 해도 무척 춥다고 느낄 수도 있겠습니다. 한파가 밀려오면 서울 기온은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마지막 2월은 기온이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50%나 됩니다. 2월 기온은 겨울 평균 기온보다 다소 높은 만큼 한파가 찾아와도 바로 풀릴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2월 강수량은 1월과 마찬가지로 확률이 40%라서 큰 눈이 올 가능성도 낮은 편입니다. 

하지만 기상청은 올겨울에는 혹독한 한파와 이상 난동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다고 해도 평균으로 계산했기 때문에 기온이 아주 높거나 낮을 때가 있을 가능성도 있어서입니다. 그래서 이번 겨울에는 극심한 기후 변화에도 대비해야겠습니다.

▶ [취재파일] 올겨울 춥다는데, 과연 그럴까?…월별 전망 상세분석

(김선재 아나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