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절망도 예술로 승화시킨 무명 화가…그 이름 '피카소'

절망도 예술로 승화시킨 무명 화가…그 이름 '피카소'

권영인 기자 k022@sbs.co.kr

작성 2016.06.25 09:17 수정 2017.02.09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아하 #스브스피플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천재라고 극찬을 받았던 스페인의 젊은 화가가 프랑스 파리를 찾았습니다. 1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성공적으로 데뷔했지만, 파리는 이 화가에게 냉혹했습니다. 그림은 한 점도 팔리지 않았고, 같은 꿈을 안고 함께 파리로 왔던 친구는 스스로 목숨을 끊고 세상을 떠나버렸습니다. 그의 그림은 화려하고 생동감 넘친다고 평가 받았던 이전의 작품들이 무색해질 정도로 어두워졌습니다. 데뷔 후 수년 동안 가난과 빈곤에 시달리면서 우울한 그림을 그렸던 비운의 청년 화가. 그는 바로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입니다.

무명시절 약 4년 동안의 '청색시대(Blue Period)'를 거치며 절망도 예술로 승화시킨 위대한 거장 파블로 피카소. 이 시기의 그림들은 나중에 ‘장밋빛 시대’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됐습니다.

기획 권영인/ 구성 권재경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