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중인 '엄마'…아들과 함께한 소중한 '2주'

권재경 에디터, 권영인 기자

작성 2015.10.22 09:13 수정 2015.10.22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제 이름은 사라 휘트니. 작년까지만 해도 사랑스러운 두 아이오 이 제 곧 태어날 셋째를 임신한 평범한 '엄마'였습니다. 하지만, 셋째를 임신하고 20주가 지났을 때, 의사는 저에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 말을 전했습니다. 제가 유방암 3기라는 말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슬픔과 기쁨이 뒤엉킨 복잡한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보내야 했습니다. 제 몸 안에서 무럭무럭 크고 있는 아기의 모습에 행복하면서도, 또 다른 몸 안에서 퍼지고 있는 암세포는 저를 불안하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전 제 가족을 위해서 희망을 버릴 수 없었습니다. 임신 중에도 항암치료를 받으며 왼쪽 가슴을 절제하는 수술까지 버텨냈습니다. 그리고 지난 4월, 임신 36주만에 제 아들 칼엘이 태어났습니다.

그러나 건강한 아이를 낳았다는 안도감도 잠시 뿐이었습니다. 다시 항암치료를 시작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다음 치료까지 제게 주어진 시간은 단 2주. 그 이후엔 아들에게 젖을 물릴 수 조차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2주라는 짧은 기간이 지나가기 전에 아이에게 젖을 물리는 제 모습을 사진 속에 담기로 결정했습니다. 저와 아들에게 다시는 오지 않을 가장 '소중한 시간'을 기록하기 위해서입니다.

눈에 띄는 민머리, 가슴 한 쪽 선명한 수술자국, 그 품속에 안긴 작은 갓난아기. 

지난 4월, 페이스북에 올라온 몇 장의 사진은 많은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전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사라의 사연을 알게 된 많은 사람들은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또한 일면식도 없는 12명의 사람들은 자신들의 모유까지 제공해줬습니다.

덕분에 사라의 아들 칼 엘은 건강한 모습으로 잘 자라고 있습니다. 사라 또한 꾸준히 치료를 받으며 꿋꿋하게 암과 싸워나가고 있습니다.

온몸으로 암과 싸우며 '아이'를 위해 최선을 다한 그녀. 부디 '암'을 완전히 이겨내고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길 빕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