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방송·언론 자유 위해 최선 다했다"

박진원 기자 parkjw@sbs.co.kr

작성 2014.03.25 1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경재 "방송·언론 자유 위해 최선 다했다"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은 오늘(25일) 방통위 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방송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최선을 다 했다"며 "박근혜 정부 아래서 이 부분만큼은 앞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이임사에서 "제 삶의 전부라 할 수 있는 언론·방송에 마지막 정열을 쏟은 1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과 함께 2기 방통위를 구성했던 김충식 부위원장과 홍성석, 김대희, 양문석 상임위원도 오늘 임기가 만료돼 함께 이임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또 "아직도 방송을 볼모로 잡으려는 진영 논리가 방송·언론 자유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지만, 나름대로 방향은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방송은 장악해서도 안 되고 장악할 수도 없으며 어느 진영으로부터도 자유로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또 KBS가 시청률 경쟁과 광고주 영향에서 벗어나 본래 임무로 돌아갈 수 있도록 수신료 중심 재원구조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국회의 현명한 결론을 기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