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런닝맨' 도희, 김종국 앞 화끈 사투리 "확 모가지 따불랑께"

강선애 기자

작성 2014.01.26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타이니지 도희가 화끈한 사투리로 초반부터 ‘런닝맨’ 멤버들의 기를 죽였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홍콩의 소녀 팬이 보내준 특별한 미션들을 수행하는 레이스로 진행됐다.

오프닝 장소에 준비된 ‘2014 런닝맨’s 초이스’ 포토월에서 유재석은 리포터로 깜짝 변신해 게스트들을 소개했다.

배우 여진구가 첫 번째 게스트로 멤버들의 격한 소개를 받고, 두 번째 게스트로 도희가 등장했다.

도희의 출연에 멤버들은 사투리를 해달라고 졸랐다. 도희는 부끄러워하면서도 “오늘 내 이름표 떼 봐라, 확 모가지 따불랑께”라고 말해 멤버들을 기죽게 했다. 특히 '능력자' 김종국을 바라보며 선보인 찰진 사투리에 멤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세 번째 게스트는 ‘아이돌 최초 천만배우’ 제국의아이들 임시완이었다. 이날 여진구, 도희, 임시완은 ‘런닝맨’ 멤버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홍콩팬이 보낸 ‘장기판 레이스’에 임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