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백질 변성 가능성 줄인 바이오칩 제조기술 개발

박진원 기자 parkjw@sbs.co.kr

작성 2013.12.25 17: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내 학자가 참여한 연구진이 기존 방식보다 간단하고 단백질 변성 가능성도 작은 바이오칩 제조 기법을 개발했다고 미래창조과학부가 밝혔습니다.

미래부는 부경대 물리학과 장재원 교수가 미국의 나노잉크 연구진과 함께 이런 기법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필요한 패턴이 미리 그려진 기판을 만들어 놓고, 칩을 사용하기 직전에 단백질과 결합하는 방식입니다.

지금까지는 유리 기판에 물질을 점·선·모양 등 다양한 형태로 배열하는 방식으로 바이오칩을 제조해 왔는데 수분 증발 등으로 단백질이 쉽게 변해 바이오칩의 유효기간이 1∼2주에 불과한 단점이 있었습니다.

바이오칩은 특정 성질을 가진 단백질이 기판에 배열된 형태의 소자로, 특정 단백질과 관련된 질병을 진단하거나 생화학물질을 검출하는 데 쓰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트 펑셔널 머티리얼스' 12월 17일 자에 실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