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임진강 참사 안이한 대처"…매서운 질타

김윤수 기자

작성 2009.09.09 2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국회에서는 정부의 안이한 대처가 참사를 불렀다며 여야의원들의 매서운 질타가 있었습니다.  

김윤수 기자가 계속해서 보도하겠습니다.

<기자>

한나라당 의원들은 임진강 참사를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로 규정하면서도 정부의 안이한 대처가 대형인재를 초래했다고 질타했습니다.

[구상찬/한나라당 의원 : 통일부, 국토해양부, 행정안전부, 국방부 등 이런 관계부처의 행정난맥상이 한꺼번에 모여서 만들어낸 대형인재사고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과거에도 여러차레 북한의 무단방류가 있었는데도 정부가 아무런 대비를 하지 않았다는 질책이 이어졌습니다.

황강댐 방류에 대비해 건설하고 있는 군남댐 완공이 늦어지는 이유가 '북한 눈치보기'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박선영/자유선진당 의원 : 공사기간이 6년이에요. 자, 22조 원이나 들어가는 4대강살리기를 2년 안에 끝내겠다고 하는 정부가 이 조그만 댐 하나 건설하는데 왜 6년씩 걸립니까?]

여당 의원들이 강경한 대응을 주문한 반면, 야당 의원들은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현 정부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시각 차를 보였습니다.

[문학진/민주당 의원 :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왜 벌어졌는가, 상시적인 남북간의 소통의 부재, 이것이 또한 큰 원인이다라고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고.]

유족에 대해 정부 차원의 보상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에,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현인택/통일부 장관 : 보상 문제는 하여간 정부가 검토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주무장관이 아니기 때문에 제가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만 원칙적으로는 저는 그 문제에 대해서 동의합니다.]

현 장관은 임진강 참사와 이산가족 상봉은 별개 문제라며 오는 26일로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