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구 참사 유족들, 부시장 8시간 감금

최대식 기자

작성 2003.04.27 0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구지하철 참사 희생자들의 유가족 일부가 김기옥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감금했다 풀어주는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26일 낮 12시쯤 유가족 40여명은 시민회관 주차장에서 별도의 합동 분향소를 설치해 줄 것을 요구하다가 갑자기 김 부시장을 희생자대책위원회 사무실로 데려갔으며 8시간 뒤 풀어줬습니다.

김 부시장은 풀려난 뒤 탈수증세를 보여 인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