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천 명 육박…메르켈 "접촉 줄여달라"

독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천 명 육박…메르켈 "접촉 줄여달라"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0.17 22: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독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천 명 육박…메르켈 "접촉 줄여달라"
독일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8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현지시간 오늘(17일)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새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천83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는 33명입니다.

최근 독일의 신규 확진자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6천638명이 확진돼 지난 4월 초의 최고치를 넘어선 데 이어 15일에는 7천334명이 새로 감염됐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5만6천387명입니다.

지금까지 9천767명이 사망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주간 비디오 연설을 통해 "바이러스가 통제를 벗어나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집이나 밖에서 사람들을 덜 만나 달라"면서 "꼭 필요하지 않은 여행을 하지 말고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는 상반기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상황 당시 독일이 상대적으로 잘 대처했다면서 "우리가 함께 규칙을 따랐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계속 악화하자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은 14일 대응 회의를 열고 전국적으로 방역기준을 강화했습니다.

10만 명당 신규 감염자 35명 초과 시 야외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모임 인원은 공공장소 25명, 사적공간 15명으로 제한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