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사부일체' 장도연, '혼맥' 추천 이유는 "취해서 등산…간첩신고 들어오기도"

SBS 뉴스

작성 2020.07.26 22: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사부일체 장도연, 혼맥 추천 이유는 "취해서 등산…간첩신고 들어오기도"
장도연이 주류 관련 일화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혼맥'을 전파하던 장도연이 술과 관련한 일화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이승기-차은우에게 무알콜 맥주를 건넸다. 장도연은 "혼맥 좋아한다. 혼맥하면 좋은 게 이 꼴 저 꼴 안 봐도 된다"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이승기는 "어떤 버릇이 있나"라고 물었다. 장도연은 "예전에는 취해서 산도 탄 적 있다. 그래서 간첩신고가 들어왔다. 저희 아버지가 음료수 사가서 '죄송합니다' 이런 적도 있다"라며 이승기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도연은 "나만 있는 공간에서 실수하든 말든, 휴대전화만 안 갖고 있으면 된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승기가 장도연에게 "연락하는 버릇이 있나. 엑스냐"라고 물었고, 장도연은 "그런 인연도 아닌데 혼자 착각해서 망신당했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